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누나와 말다툼 후 20대 아파트서 투신 숨져

1일 오후 11시41분께 창원시 모 아파트 10층에서 A(28)씨가 갑자기 베란다 창문을 통해 뛰어내려 땅바닥에 숨져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가족들은 경찰에서 "A씨가 거실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누나에게 '왜 아들이면서 부모님께 잘 못하느냐'는 핀잔을 듣고 심한 말다툼을 벌인 뒤 화를 참지 못해 투신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 가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다.
 

황민성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