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문화예술회관, 국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 공연 개최동화 속 상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 동화 속 상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동화 속 상상의 세계가 펼쳐진다.

경남문화예술회관은 오는 26~27일 저녁 7시 30분에 대공연장에서 국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 공연을 개최한다.

차이콥스키의 3대 발레 걸작으로 꼽히는 ‘호두까기인형’은 세계 유수의 안무가들을 통해 다양한 버전으로 제작되어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번에 국립발레단이 선보이는 ‘호두까기인형’은 러시아 대표 볼쇼이발레단의 ‘살아있는 전설’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안무한 버전으로 화려한 춤과 웅장한 군무가 압권이다.

특히 러시아 그라스나다르 극장에서 직접 제작한 무대세트와 의상, 소품은 동화 속 세계를 고스란히 표현해 관객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할 예정이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세계적 거장인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안무와 차이콥스키의 아름다운 선율은 관객들의 마음을 훔치기에 충분하다”고 전했다.

대한민국 발레를 대표하는 국립발레단은 1962년 창단된 국내 최초의 직업발레단으로 최고의 무용수들과 함께 세계 유명 작품을 레퍼토리로 보유하고 있다.

대표 전막 작품으로는 유리 그리고로비치가 안무한 ‘호두까기인형’, ‘백조의 호수’, ‘스파르타쿠스’, ‘라 바야데르’, 파리오페라발레단 전 부예술감독인 파트리스 바르가 안무한 ‘지젤’을 꼽을 수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