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쌀 수급안정 및 품질향상 양곡사업 발전방향 논의부산-울산-경남 농협RPC 양곡사업 추진회의 개최
부산-울산-경남 농협RPC 양곡사업 추진회의 개최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은 5일 고성거제통영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 회의실에서 부산·울산·경남 농협미곡종합처리장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양곡사업 추진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년도 수확량 감소에 따른 원료곡 재고부족 해결을 위해 RPC 간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고품질 벼 생산을 통한 쌀 품질향상 및 브랜드 홍보방안을 모색하고 정부벼 공매 참여와 부산물 처리방안 등 2021년 양곡사업 발전방향과 당면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노호상(부울경RPC소장협의회) 회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지속적인 쌀 판매 증대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 입점 확대 등 판매망 다각화에 노력해야 한다”며,“이에 앞서 쌀 품질향상을 통한 브랜드 경쟁력 강화에 더욱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노영동 경남양곡자재단장은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2011년 71.2kg에서 전년말 57.7kg까지 감소함에 따라 쌀 소비량 확대에 다함께 노력해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쌀 브랜드 홍보를 위해 올해 지역본부에서 실시할 다양한 마케팅 추진 행사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