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건강칼럼] 초보 골퍼의 열정이 척추와 관절에는 독이 될 수도 있다.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
조수민 원장

한때 여유있는 이들만의 럭셔리한 취미였던 골프는 이제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을 정도로 보편화되었다. 골프는 신체를 서로 부딪히는 운동이 아니고 비교적 넓은 공간에서 하는 데다가 실내에서도 즐길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시대에 더욱 각광을 받고 있다.

이에 새로 유입되는 골프 인구도 늘고 있다. 이제 막 골프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한 사람들은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운동한다. 격한 스포츠가 아니라는 인식 때문에 몸을 아끼지 않는다. 그러나 그건 착각이다. 골프가 다른 사람과 신체를 부딪히거나 몸을 극한으로 끌어올려서 하는 운동이 아님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골프채를 휘두르는 과정 곳곳에 부상 요인이 숨어있다. 새로운 동작을 취하는 과정에서 평소에 사용하지 않는 근육을 사용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몸에 갑작스런 부담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허리다. 골프는 스윙이 가장 기본적인 동작이다. 탄탄한 기본기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그러나 초보자들은 무리하게 필힘만으로 스윙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렇게 되면 허리 각도가 안정적이지 않게 되고 강한 측면 굴곡력이 가해져 허리에 손상을 입힐수 있다.

연세건우병원 조수민 원장(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은 “골프 스윙을 할 때 순간적으로 자기 몸무게의 8배 정도의 압력이 허리에 가해진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무리를 줄 수 있는데다가 골프는 스윙 특성상 허리에 과도한 비대칭적인 힘이 들어가기 때문에 근육, 관절, 골반 등에 압력이 한쪽으로만 가해진다. 그러면 허리 전체의 균형이 어긋나 주변 근육과 인대, 디스크 등에 충격을 준다”고 설명했다.

조수민 원장은 이어 “만약 골프 스윙 후 허리 쪽에 통증이 있다면 온찜질을 먼저 시행하는 것이 좋다. 보통 이러면 24시간 안에 통증이 사라진다”면서도 “24시간 이후에도 통증이 계속되면 관절, 근육, 인대 등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허벅지·다리·엉덩이 등이 내 살 같지 않고 둔하게 느껴지고 저린 증상이 있을 때, 허리가 아프면서 소변 보기가 어렵거나 덜 본 것 같다고 여겨질 때는 디스크의 손상 위험이 있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팔꿈치도 조심해야 한다. 이름으로도 한눈에 알수 있는 ‘골프엘보’다. 골프 엘보는 스윙을 하면서 손목을 구부리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발병한다. 골프를 치게 되면 보통 한 라운드당 100번 이상의 스윙을 하게 되는데, 충분한 휴식이 없다면 팔꿈치 인대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또, 본인의 운동 능력의 범위를 넘어 스윙하다가 공이 아닌 바닥을 치는 실수도 팔꿈치 인대와 근육에 치명적일 수 있다. 특히 근육이 수축해 있는 상태에서 무리를 받게 되면 미세한 파열이 발생하게 되는데, 여기에 반복적인 자극이 가해진다면 정상적으로 치유되지 않고 만성 통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정형외과 수부상지 전문의)은 “골프엘보는 팔꿈치 안쪽에서 시작해 손목을 지나 손가락까지 통증이 느껴지는 게 큰 특징이다. 타인과 악수를 할 때 따끔거림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고, 문을 열기 위해 손잡이를 돌리는 과정에서도 통증이 뒤따를 수 있다. 골프엘보는 중증으로 진행 될수록 야간 통증이 심해지며 정상적인 수면을 방해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이어 “골프엘보는 급성이 아니라면 자신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서서히 진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평소 자신의 몸 상태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대부분 보존적인 치료법만으로도 치유가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세가 의심된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아보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조수민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