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상남도종자위원회, 올해 하반기 직무육성품종 심의직무육성품종 선정, 품종보호권 처분 심의·의결 46건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25일 개최한 ‘제16차 경상남도종자위원회’를 통해 올해 연구개발사업 결과로 도출된 직무육성품종 대상 선정과 등록된 품종보호권 처분 46건에 대해 심의·의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상남도종자위원회는 지역 브랜드쌀 육성을 위해 밥맛이 우수하고 키다리병 중도 저항성인 중만생종 벼 ‘경남2호’와 재배기간을 115일에서 61일로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수량이 우수한 밝은 백색의 만가닥버섯 1계통 등 25계통에 대한 우수성, 독창성, 신규성 등 품종으로서의 요건에 대해 심도 깊은 심의를 거쳐 직무육성품종 대상을 최종 선정했다.

또한 버섯 3, 화훼 18품종에 대해 처분의 적정성 등을 심의 후 전 품종에 대해 통상실시 할 것을 의결해 농가보급을 앞당기기로 했다.

농업기술원 김영광 작물연구과장은 “지역특화 맞춤형 품종과 수입종자 대체를 위한 지속적인 우수 신품종 개발로 영농소득 증대와 우리 道 종자산업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상남도종자위원회는 2013년 제정한 경상남도 조례 제3862호 ‘경상남도 종자산업 및 직무육성품종 지원 등에 관한 조례’에 의거해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회기를 포함해 총 241건의 직무육성품종 대상 심의와 개발된 품종을 영농현장에 신속하게 보급하기 위한 품종보호권 처분 심의 168건을 수행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