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미리 대비하세요무더운 날씨 속 오염 음식물 섭취·접촉 주의 필요
   
▲ 함양군,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미리 대비하세요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함양군은 기온이 높아지는 5월~6월에 병원성 미생물 증식이 활발해지고 야외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물이나 음식으로 인한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발생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이란 병원 미생물 또는 독성물질에 오염된 물 또는 식품 섭취로 인해 설사,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주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기 물은 끓여 마시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기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 조리하지 않기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등이다.

보건소 관계자는 “하절기 기온 상승에 따라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수인성·식품 매개 감염병 발생이 우려된다”며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해 손 씻기,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 조리위생 준수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