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고향사랑기부금 100일 만에 1억원 돌파답례품은 자연산 문어 가장 선호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이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100여일 만에 누적 모금액이 1억원을 돌파했다.

남해군에 따르면, 현재 총690명이 고향사랑기부에 참여한 가운데 1억 50만원의 기부금이 답지했다.

총 기부자의 94%가 세액공제 한도액인 10만원이하 기부자였으며 지역별로 보면 경남 지역 기부자가 64%를 차지했다.

또한 연령대 분포상으로는 60년대~70년대생이 절반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의 농특산물과 가공품 등 총95개의 답례품 중 기부자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고 있는 답례품은 돌문어와 화전화폐였다.

축협 정육세트와 쌀, 수산물세트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은 취약계층, 청소년 보호육성, 지역주민의 문화보건 증진, 지역공동체 활성화 지원 등 주민 복리 증진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장충남 군수는 “짧은 기간 동안 많은 분들이 남해군에 고향사랑의 마음을 전해줘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응원해 주신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기부금은 지역발전과 주민들의 복리증진사업에 소중하게 사용해 더 큰 고향발전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남해군은 읍면, 기관, 단체를 방문해 순회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군민이 먼저 고향사랑기부 제도를 이해하고 널리 홍보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으며 향후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한 홍보강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