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글로벌 소형모듈원전 파운드리 구축’ 방안 논의국회서 토론회 개최...차세대 원전산업 혁신제조기술 개발 추진 필요성 공감
‘글로벌 소형모듈원전(SMR) 파운드리 구축’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8일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글로벌 소형모듈원전(SMR) 파운드리 구축’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서 생산, 제조 특화 단지(파운드리) 구축 등 우리나라가 글로벌 생산거점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주최하고 경상남도,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에너빌리티가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산업부 박일준 제2차관, 산업중소벤처기업위 간사 한무경 국회의원, 양정숙 국회의원, 양향자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원자력 전문가와 산업부, 한국재료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도내 원전 중소기업 대표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는 최형두 의원의 개회사와 박완수 경남도지사의 축사에 이어, 원전 관련 전문가들이 소형모듈원전(SMR) 핵심제조기술 필요성에 대한 주제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최형두 의원은 개회사에서 “수출주도형 국가전략 기술의 조기 확보를 위해 상업운전에 필요한 소형모듈원전(SMR) 혁신제조공정 기술개발을 정부가 나서서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소형모듈원전(SMR)이 가져올 변화와 파운드리의 중요성’을 제시했고,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시스템공학부 교수는 ‘제조기술 중심 소형모듈원전(SMR) 개발전략 해외사례 및 산업촉진을 위한 인허가 제도 개선’을 주제로 발제를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전용환 경남테크노파크 에너지바이오본부장이 ‘차세대 원전산업 혁신제조 기술개발사업 선제적 추진 필요성’에 대해 발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정동욱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상민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과장, 최준근 경상남도 에너지산업과장, 김한곤 한국수력원자력 혁신형 소형모듈원전(SMR) 기술개발사업단장, 송상우 한국재료연구원 접합기술연구실장, 강홍규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상무가 지정토론자로 나섰다.

참석자들은 최근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원전의 역할이 중요해짐에 따라 안전성이 대폭 확대된 소형모듈원전(SMR)이 유력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세계 각국에서도 앞다투어 소형모듈원전(SMR)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말했다.

고도의 제작기술과 대형원전 대비 짧은 제작납기를 요구하는 소형모듈원전(SMR)의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의 표준설계·검증·인허가 사업과 병행하여, 글로벌 기업들이 개발하고 있는 80여 종의 다양한 소형모듈원전(SMR) 노형에 적용 가능한 혁신제조기술을 개발하여 제작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고 의견을 모았다.

박완수 도지사는 축사에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원전산업과 지역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이 논의되어, 원전생태계 회복과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경남도가 차세대 원전 제조분야 글로벌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