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100만 서명운동 시작서명과 함께 김종훈 울산광역시 동구청장 지목
   
▲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100만 서명운동 시작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양산시는 31일 원전 인근 23개 지자체로 구성된 전국원전동맹과 함께 추진 중인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100만 주민 서명운동 홍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날 나동연 양산시장은 오태원 부산광역시 북구청장의 지명을 받아 서명지 서명과 함께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김종훈 울산광역시 동구청장을 지목했다.

이번 100만 주민 서명운동 홍보 릴레이 챌린지는 나동연 양산시장 사회적소통망에 해시태그‘#원자력안전교부세 #100만 주민 서명운동 #전국원전동맹’과 함께 게시됐다.

양산시는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 촉구 100만 주민 서명운동 홍보를 위해 전 부서 및 읍면동·민원실 등에 서명부 비치, 각종 행사·단체회의 개최 시 서명 참여 유도, SNS·홈페이지·전광판 등에 게재하는 등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양산시 등 23개 지자체의 주민들이 방사능으로부터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원자력안전교부세는 반드시 신설되어야 한다”며 “원자력안전교부세 신설을 위한 100만 주민 서명운동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