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농협자산관리회사 경남서부지사 ‘희망동행 프로젝트’ 추진“채무부담 해소부터 경제적 재기까지 농협이 함께할 것”
경남서부지사 지사장 정우식(우측)과 진주권역보증센터 박재석 팀장(좌측)이 희망동행 프로젝트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농협자산관리회사 경남서부지사는 19일 2분기 희망동행 프로젝트를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 진주권역보증센터와 함께 추진했다.

희망동행 프로젝트는 ‘농업인 신용회복 컨설팅 지원’ 제도를 통해 신용회복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새로운 시작을 열어갈 수 있도록 지원물품 전달 및 농가일손돕기 등의 활동으로 재기를 지원하고 의지를 북돋는 프로젝트이다. 

경남서부지사에 따르면 2분기 방문 대상자로 선정된 채무자 강모 씨는 과거 진주문산농협 조합원으로서 과거 하우스 등 경영을 위해 영농자금을 대출받았으나 지속적인 적자경영으로 인해 대출이 부실화되었으며, 현재는 고향에서 소규모 임대농 일을 하며 어렵게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채무자 강모 씨는 “채무변제에 있어 농협자산관리회사의 농업인 신용회복 컨설팅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하였으며 “금번 행사를 통해 마음의 짐을 덜 수 있었고, 더욱 힘을 내 농업인으로서의 재기도 성공해보이겠다.”고 다짐했다.

경남서부지사 관계자는 “희망동행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농업인들의 경제적 재기를 응원하며 우리 회사의 존재 이유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농업인 신용회복 컨설팅 지원제도를 통해 금융사각지대에 놓인 많은 농업인과 사회적 취약계층의 신용회복을 도와주고, 경제적 재기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