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 햇마늘 초매식7월 1일부터 농협 공판장에서 본격적인 경매 시작
   
▲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 창녕, 햇마늘 초매식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국내 마늘 최대 생산지인 창녕군은 지난 1일 관내 5개 농협 공판장에서 2023년산 햇마늘에 대한 초매식을 개최했다.

초매식은 그 해 해당 농산물의 첫 경매를 알리는 행사이다.

행사 당일은 한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임에도 창녕군 및 인근 시·군의 마늘 생산 농민과 상인들이 몰려 이번 초매식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날 경매에는 3,580여 농가가 참여해 총 1천 779t의 물량이 출하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성낙인 창녕군수 및 조해진 국회의원 등을 비롯한 여러 관계자들이 참석해 경매 현장을 둘러보고 마늘 생산 농가들을 격려했다.

성낙인 창녕군수는 “농가에서는 건조와 선별에 특별히 신경을 쓰고 홍수 출하가 되지 않도록 출하 시기를 조절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창녕마늘에 대한 이미지 제고와 가격지지를 위해 군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