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여행] 무더위 잊게 하는 지리산 청정골 산청
   
▲ 무더위 잊게 하는 지리산 청정골 산청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전국의 유명 계곡과 해수욕장 등이 피서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1일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 계곡과 삼장면 송정숲, 대포숲 등도 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지리산 천왕봉을 품고 있는 청정골 산청은 이름난 계곡과 숲이 많아 여름철 많은 피서객들이 찾고 있다.

중산리 계곡은 지리산 최고봉인 천왕봉에서 비롯된 계곡이다.

천왕봉과 중봉 사이에서 발원한 계류가 용추폭포를 거치면서 수량을 더해 써리봉에서 흘러오는 계곡물과 만나 우렁찬 물소리와 함께 수려한 경관을 연출한다.

삼장 송정숲은 아이들의 물놀이 장소로 최적의 장소다.

물가에 울창한 숲 그늘이 드리워져 있어 물놀이하거나 자리를 펴고 잠시 낮잠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삼장 대포숲은 내원사계곡과 대원사계곡의 물이 합류하는 지점에 있는 자연발생유원지로 물이 깨끗하고 수량도 풍부해 여름이면 피서객들로 붐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