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농업발전기금 85억원 융자 지원2025년까지 농업발전기금 300억원 조성 목표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2023년도 농업발전기금 총 85억원의 융자금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상반기에 60억원, 하반기에 25억원이다.

시는 최근 2020년 50억원, 2021년 30억원, 2022년 60억원의 융자 규모였으나, 올해는 85억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

이는 금리인상과 농자재 비용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의 금융 부담을 완화와 경영개선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다.

지원조건은 연이율 1%이며 운영자금은 1년거치 3년 균분상환으로 융자한도는 최대 개인 5,000만원, 법인 1억원이다.

시설자금은 2년거치 5년 균분상환으로 융자한도는 최대 개인 2억원, 법인 3억원이다.

농업발전기금 운용심의 위원회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하반기 대출은 농협은행밀양시지부를 통해 21일부터 실시한다.

대출 신청 시 본인의 신용도에 따라 융자한도액이 조정될 수 있다.

최용해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고금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경영부담을 덜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영농의욕을 높이고 소득증대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농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2025년까지 농업발전기금 300억원을 조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