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삼천포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 당초 일정대로 ‘순항’ 중2025년 12월 완공 목표, 4.3㎞, 폭 18m, 왕복 2차로로 개설
   
▲ 사천시, 삼천포 동지역 대동맥이 될 삼천포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 당초 일정대로 ‘순항’ 중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사천시의 오랜 숙원사업이자 민선 8기 박동식 사천시장의 핵심 공약사업인 ‘삼천포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이 오는 2025년 12월 완공된다.

25일 시에 따르면 보상비 370억원, 공사비 246억원 등 총사업비 616억원을 투입해 연장 4,3㎞, 폭 18m의 삼천포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지난 1986년 최초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이후 오랜 기간 동안 도로가 개설되지 않아 지역주민들이 화력발전소로 이동하는 대형차량 통행 때문에 환경, 소음 등 많은 불편을 겪었다.

이에 시는 해당 노선을 최우선 사업으로 선정하고 2015년부터 2022년까지 업무협약 및 행정절차를 거쳤으며 2022년 10월까지 토지보상 및 수용을 완료했다.

그리고 공사를 맡은 고성그린파워는 올해 1월 시공사와 계약하고 3월에 건설사업관리자를 선정완료한 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착공하는 등 당초의 계획 일정에 따라 진행 중이다.

다만, 삼천포천교, 봉남천교 교량 및 교차로 형식 변경, 용배수로 보완에 대한 실시설계 용역 착수에 따라 설계를 변경할 가능성도 있다.

이번 설계변경은 경제성, 시공성, 계획성, 유지관리, 안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시는 ‘삼천포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이 마무리되면, 화력발전소 관련 대형차량의 우회도로를 확보함으로써 시가지 내 대형차량의 운행에 따른 고질적인 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동식 시장은 “화력발전소 우회도로 개설사업이 정상추진 중에 있고 조기에 준공되도록 ㈜고성그린파워와 상호 협력하는 것은 물론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지역주민들의 환경, 소음 등 생활불편을 해소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