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2023 로컬브랜딩 협업 콘퍼런스 밀양에서 열린다어디서나 살기좋은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콘퍼런스
   
▲ 2023 로컬브랜딩 협업 콘퍼런스 밀양에서 열린다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오는 10일과 11일 이틀간 옛 밀양대학교에서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소벤처기업부, 경남도, 밀양시가 공동 주최하는 ‘2023 로컬브랜딩 협업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콘퍼런스는 로컬브랜딩으로 지역의 매력과 가능성을 극대화해 ‘오고 싶고 살고 싶은 지방시대’를 만들어가기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행사는 로컬브랜딩 주제 발표 국내와 일본의 로컬브랜딩 사례 발표 전국 6개 도시의 소통협력공간과 문화도시 사례 발표 ‘사람, 공간, 콘텐츠’ 3개 주제로 진행되는 라운드테이블과 토크쇼가 진행된다.

충남대학교 건축학과 윤주선 교수, 일본로컬벤처협의회 기무라시즈카시니어 코디네이터, 평창 감자꽃스튜디오의 이선철 대표가 각각 공간, 사람,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국내 및 일본의 로컬브랜딩 사례에 대해 발표하게 된다.

이어 로컬의 매력을 담은 공간, 지역 변화를 이끄는 로컬크리에이터, 지역다움을 만드는 로컬콘텐츠를 주제로 충남, 춘천, 군산 등 6개 도시의 우수사례 발표가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주제를 선택해 라운드테이블에서 의견을 나누고 토크쇼를 통해 의견을 정리하며 이날의 논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는 밀양문화도시센터 및 밀양소통협력센터의 성과 전시 및 로컬콘텐츠 부스가 운영된다.

콘퍼런스가 진행되는 밀양대에서는 시민들의 문화축제인 2023 밀양대 페스타, 청년 EDM페스티벌도 함께 개최돼 밀양의 예술인 및 시민 부스, 전시 및 각종 체험,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함께 선보인다.

박일호 시장은 “지역 주도의 균형발전 시대를 목표로 로컬브랜딩을 통한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며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지자체와 함께 지방의 현안 사항 등에 대해 고민하고 방안을 모색하는 귀한 시간을 가지게 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전국의 로컬크리에이터와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부산대·밀양대 통합으로 18년간 닫혀 있던 밀양대의 문을 열고 문체부의 문화도시 사업과 행안부의 소통협력공간 사업을 통한 햇살문화캠퍼스 조성에 주력해 왔다.

그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행안부·문체부·중기부와 함께 밀양대에서 2023 로컬브랜딩 협업 콘퍼런스를 개최하게 됐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