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우당육영재단,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전달초등학생 27명과 고등학생 5명에게 장학금 3,700만원 전달
우당육영재단,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전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재)우당육영재단(이사장 서행자)은 9일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삼랑진초등학교에 2,700만 원, 창원성지여자고등학교에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우당육영재단은 지난 2005년 정대근 前 농협중앙회장이 고향인 밀양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본인의 퇴직금 전액을 출연해 설립한 장학재단으로 올해를 포함하여 지난 18년 간 440명, 4억 7,000만 원을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특히 올해 장학금의 재원은 우당육영재단에서 2,700만 원을 지급하고, 정 전회장이 사재 1,000만 원을 지정 기탁하여 수혜대상이 늘어났다.

이번 장학금 수여식은 삼랑진초등학교에서 진행됐으며, 새내기 1학년 11명과 졸업을 앞둔 6학년 16명에게 총 3,7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고, 학교장, 장학재단 이사, 학부모회 임원, 학부모 등이 참석해 진행했다. 

초등학생 27명과 고등학생 5명에게 장학금 3,700만원 전달

성지여자고등학교는 서행자 이사장의 모교로 성적이 우수한 재학생 5명에게 총 1,00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정대근 前 농협중앙회장은 “학생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장학금 지원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참석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장학금을 지원해준 우당육영재단과 정대근 전 회장에게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