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철새의 낙원, 우포늪에서 가을을 만나다제14회 우포늪 생명길 걷기대회 성공적 개최
   
▲ 제14회 우포늪 생명길 걷기대회 성공적 개최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이 주최하고 사단법인 창녕군새마을회가 주관한 제14회 우포늪 생명길 걷기대회가 지난 11일 우포늪 일원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관광객과 군민 등 3,5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우포늪 생명길을 함께 걸으며 갈대와 억새가 만연하고 철새가 머무는 우포늪의 가을 생명력을 만끽했다.

우포늪은 1998년 3월 람사르 협약 습지, 1999년 8월 습지보호지역, 2013년에는 생태관광지역으로 최초 지정 이후 3회 연속 재지정과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등 날로 그 가치와 위상을 높여가고 있다.

행사 당일 접수처에는 이른 시간부터 걷기대회 참가를 위한 줄이 이어졌다.

식전 행사로 공연과 일부 경품추첨이 진행돼 매서운 추위에도 행사장 분위기는 참가자들의 열기로 뜨거웠다.

오전 10시 몸풀기 체조 후 징을 쳐 걷기대회의 시작을 알렸다.

참가자들은 우포 하늘을 노니는 철새들, 늦가을의 단풍과 억새가 만연하는 풍경 속에서 완주코스와 하프 코스를 선택해 걸었다.

진행요원의 안내에 따라 끝까지 질서 있는 모습으로 행사가 진행돼 수준 높은 안전의식을 보여줬다.

행사장에서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한민국 최초 온천도시 부곡온천, 창녕군 고향사랑기부제 등 홍보부스가 운영됐다.

또한 토마토, 오이·가지·단감·사과 등 우수한 지역농산물 시식과 창녕군새마을부녀회의 아나바다, 창녕소방서의 가족 안전 119 체험도 진행됐다.

참가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TV와 세탁기, 자전거, 전자레인지, 단감, 가지 등을 경품으로 제공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제공했다.

군 관계자는 “우포늪 생명길 걷기대회를 통해 생명력 넘치는 우포늪에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