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단감 와인 ‘단감명작’, 경남 최고 으뜸주 수상창녕단감의 화려한 변신, 경남 최고의 전통주로 인정받아
   
▲ 창녕단감 와인 ‘단감명작’, 경남 최고 으뜸주 수상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창녕군은 13일 제28회 경상남도 농업의날 행사에서 농업회사법인 우포의아침이 생산·판매 중인 창녕단감 와인 ‘단감명작’이 경남 최고 전통주 상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단감명작’은 지난달 2023년 제1회 경남 술도가 전통 으뜸주 선발대회에서 부문별 으뜸주 중 경남 최고의 으뜸주로 선정된 바 있다.

‘단감명작’은 신활력플러스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단감의 우수성을 알리고 2차 가공을 통한 판로처 확보를 위해 지역 농가들과 군 소재 농업회사법인 우포의아침이 만들어낸 합작품이다.

창녕에서 생산한 단감을 원물 그대로 분쇄·발효해 자연 그대로의 맛을 추출한 화이트 와인 형태의 과실주다.

냉동·해동 과정을 거쳐 단감의 당도를 향상하는 특허 제조공법으로 제조되고 있다.

단감의 향과 맛을 살려 전문 평가와 대중평가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아 최고 으뜸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상패 수여와 함께 전시 행사를 병행, 행사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성낙인 군수는 “최고의 으뜸주로 선정된 ‘단감명작’을 생산하는 우포의아침에 축하인사를 전하며 창녕에서 생산한 단감을 지역업체에서 가공생산해 더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더욱 다채로운 가공품을 생산해 농가소득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