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양산 자원순환시설 화재 14시간만에 완전진화
양산 자원순환시설 화재 14시간만에 완전진화 / 경남소방본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13일 오후 2시 52분께 양산시 상북면 한 자원 순환시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14시간 만인 14일 오전 5시 18분께 불이 완전 진화됐다.

불은 건물 4개 동 1,100㎡와 30∼40t가량의 합성수지 폐기물을 태웠으며, 인근 임야에도 번져 400㎡가량 피해가 발생했다.

이 불로 소방서 추산 3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근무자 5명이 있었지만, 모두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 당국은 119 소방대원 77명 등을 동원해 화재 발생 약 10시간 만인 이날 오후 10시 38분께 큰불길을 잡았지만 14일 새벽까지 진화에 나서 오전 5시 18분께 불을 모두 껐다.

이 화재로 119에 47건의 화재 신고가 이어졌다.

소방 관계자는 "폐기물이 많아서 불길을 완전하게 진압하는 데까지 시간이 더 걸렸다"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