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 꿈꾸는 예술터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오는 21일 개관식 ‘Hi, My Dream’ 개최
   
▲ 밀양 꿈꾸는 예술터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문화관광재단은 오는 21일 밀양아리나에 있는 문화예술교육 전용시설인 ‘밀양 꿈꾸는 예술터’ 개관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꿈꾸는 예술터는 기존 우리동네 극장을 ‘꿈꾸는 극장’으로 게스트하우스는 ‘꿈 공작소’로 탈바꿈했다.

꿈꾸는 극장은 공연예술 관련 진로체험과 성과발표회 등이 가능한 공간으로 꾸몄다.

꿈 공작소에서는 방음시설을 갖춘 녹음실과 연구실 등 다채로운 예술 활동을 할 수 있다.

이 공간은 시민과 예술인이 만나 창조적인 문화예술을 경험하고 다채로운 교육 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는 곳이며 재단은 밀양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치우 대표이사는 “밀양 꿈꾸는 예술터가 시민과 예술인에게 사랑받는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시설에서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