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2023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고성서 열려11월 13일부터 19일까지 국내외 1천여명의 선수 참여
   
▲ 고성군, ‘2023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성황리에 종료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국민체육센터에서 13일부터 19일까지 7일간 개최된 ‘2023 천하장사 씨름대축제’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주요 대회인 ‘천하장사 씨름대축제’는 씨름 관계자 및 팬들에게 가장 주목을 받는 대회로 국내외 1천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장사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 경쟁했다.

대회 첫날인 13일 초등, 중등, 고등, 대학부 최강단전 예선~준결승 선발경기를 시작으로 14일 초등, 중등, 고등, 대학부 최강단 결정전 15일 여자부 장사 결정전 16일 남자일반부 최강단 결정전, 태백장사 결정전 17일 세계특별장사 결정전, 남자 금강장사 결정전, 18일 남자 한라장사 결정전 대회 마지막 날인 19일 남자 천하장사 결정전으로 막을 내렸다.

초등학교 최강단 우승은 순천팔마초 중학교 최강단 우승은 마산중 고등학교 최강단 우승은 경남정보고 대학교 최강단은 인하대 남자일반부 최강단은 영암군민속씨름단이 각각 차지했다.

여자부 매화장사에는 양윤서 선수, 국화장사에는 김은별 선수, 무궁화장사에는 김주연 선수가 등극했다.

전 세계 8개국 선수들이 참가한 세계특별장사에는 몽흐 에르덴 선수가 등극했다.

남자부 태백장사에는 문준석 선수, 금강장사에는 김민정 선수, 한라장사에는 최성환 선수가 등극했으며 대망의 천하장사의 영예는 김진 선수가 차지했다.

씨름의 저변확대와 부흥을 이끌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영봉 고성군씨름협회장은 읍면에서 대회장을 방문하기 어려운 군민을 위해 버스를 운영하고 안전요원 및 주차요원을 배치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주차장 등 부대시설을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노력을 기울였다.

또한 대회 중간 나오는 인기가수 공연과 16일부터 4일간 진행된 푸짐한 경품 행사는 대회장을 찾은 씨름 팬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고성군에서 개최된 ‘2023 천하장사 씨름대축제’는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 제131호로 지정된 데 이어 2018년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에 남북공동 등재되는 등 국내외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씨름과 올해 세계유산에 등재된 고성 송학동고분군이 어우러져 그 의미를 더했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2023 천하장사 씨름대축제가 안전사고 없이 성황리에 종료될 수 있도록 애써주신 대한씨름협회, 고성군씨름협회 관계자들과, 씨름장을 찾아주신 고성군민과 전국의 씨름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장사 탄생을 축하하며 이번 대회를 통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고성 송학동고분군을 알릴 수 있게 돼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이번 대회 기간, 고성에 방문한 선수단과 관람객들로 주변 관광명소, 식당 등이 북적이며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고 전했으며 오는 12월 7일 동안 개최될 예정인 ‘2023 대통령배 전국씨름왕 선발대회’를 통해 또 한번의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