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시민과 함께 미래100년, 대한민국 섬 특별시 통영”통영시 장기종합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 주민설명회 개최
   
▲ “시민과 함께 미래100년, 대한민국 섬 특별시 통영”

[경남데일리 = 이강요 기자] 통영시는 22일 통영시청 강당에서‘통영시 장기종합개발계획 수립 용역 주민설명회’를 개최, 주민들을 대상으로 2035년까지 통영의 미래비전 중간 성과물에 대한 공유 및 의견을 수렴했다.

통영시는 기존의 장기종합개발계획의 만료시기 도래에 따라 새로운 통영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해 통영시 장기종합개발계획 수립용역을 시행하고 있으며 1차 보고회 및 2차 보고회를 거쳐 시민들의 의견반영 및 공론화장을 마련하기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보고는 한국지역정책연구원 최학수 책임연구원이 맡았으며 그 간 주민대상 설문조사결과 및 중간보고 대면 면접조사시 제시된 사항에 대한 반영 결과보고 미래전략 및 비전 제시, 부문별 목표 및 핵심사업 제시, 통영시 미래비전 등의 순으로 진행했으며 보고 후 질의응답, 건의 및 의견제시를 통해 핵심사업에 대한 주민의견을 청취하고 공론화시키는 귀중한 시간이었다.

이날 설명회에서 통영 미래2035의 비전을 “시민과 함께 미래100년, 명품도시 대한민국 섬 특별시 통영”으로 정하고 “활력있는 미래 해양산업 선도도시”, “남해안권 최고의 다이나믹 해양 섬 관광지 육성”, “미래 친환경 기반조성으로 농수산업 경쟁력 강화”, “청정한 바다와 살기 좋은 녹색도시 조성”,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지능형 균형발전도시 완성”, “전 세대 행복한 건강도시”,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교통·정보통신 체계 완성”, “미래 창의·융합 인재육성과 시민이 함께하는 건강 생활체육”, “시민과 소통하는 최고의 행정서비스 제공”을 부문별 세부 목표로 제시했으며 핵심사업 30개, 전략사업 79개, 연계사업 3건 등 총 113개 사업을 제안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20여년 만에 다시 수립하는 장기종합개발계획으로 통영의 경제를 살릴 많은 아이템들이 필요하다”며 주민설명회에서 나온 사업들에 대해 “이 사업이 통영에서 정말 실현가능한 사업인지 면밀히 검토해 통영을 살리는 새로운 아이템으로 자리잡도록 해달라”고 주문했고 “오늘 나온 의견들에 대해 마지막까지 면밀하게 검토해 보완해 줄 것”도 요청했다.

한편 통영시는 2차 중간보고회, 주민설명회에서 개진된 다양한 의견들을 검토·분석후 12월 최종보고회를 거쳐 내년 1월 최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강요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