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덕유산 둘레길 조성사업 용역 최종보고회 열려거창구간 3개 코스 영호남 잇는 명품 둘레길 기대
   
▲ 거창군 덕유산 둘레길 조성사업 용역 최종보고회 열려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거창군은 27일 군청 상황실에서 ‘덕유산 둘레길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 평가 및 실시설계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는 구인모 군수와 관련 부서장, 면장, 군의원 등이 참석해 용역 결과를 경청하고 향후 추진방안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덕유산 둘레길 조성사업은 덕유산 주변 2개 도와 4개 군이 연합해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실시설계 세부내용을 보면 고제 빼재고개에서 출발해 칡목재, 호음산, 위천 수승대, 마항마을, 북상 강선대, 월성계곡을 지나 내계폭포, 남령재까지 역사와 문화 등이 담긴 인, 의, 지 3개 주제별 코스를 정해 방문객이 쉬면서 걸을 수 있는 보행 데크시설과 덕유산 조망이 가능한 전망데크, 잠시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정자와 벤치, 평상 등 다양한 휴식공간을 설치하고 안내판과 산악위치 표지판 등 안전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군은 용역 최종보고회에서 나온 내용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최종 확정한 뒤, 12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총 40억원을 투입해 2025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내년에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도 경상남도 산림휴양녹색공간조성 사업으로 덕유산 둘레길 조성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국도비 38억원을 확보해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설계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덕유산의 기품과 역사, 전통문화 등 다양한 우수자원들을 토대로 인간이 자연과 더불어 동화되는 명품 둘레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덕유산 둘레길은 군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영호남을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수 있다”며 “거창군이 산림관광 200만 시대를 열어가는 데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는 최고의 둘레길이 조성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용역 수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