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우주항공중심도시 사천에서 자율주행차 달린다사천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신규 지정
   
▲ 우주항공중심도시 사천에서 자율주행차 달린다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대한민국 우주항공중심 도시인 사천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운행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28일 사천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사천시를 비롯해 전국 12개 시·도 15곳을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했다.

사천시는 이번에 자율주행자동차 신규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됐으며 경남에서는 유일하다.

하동은 지난 6월 시가지~화개장터 일대가 대상에 포함된 바 있다.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는 자율주행자동차의 연구 시범운행을 위해 규제특례가 적용되는 구역으로 자율 주행차 연구 실증을 위한 각종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자율 주행차를 활용한 유상 여객운송사업 실증을 할 수 있게 여객자동차법 예외 조항도 적용되고 폐기물 수거차, 셔틀차량 등 일반 안전기준을 충족하기 힘든 자율 주행차는 조향장치 좌석 등에 대해 안전기준 특례가 부여된다.

시는 우주항공청 개청에 대비한 도시 미래 경쟁력 강화와 사천공항 이용객들의 교통편의 증진 및 해양관광 콘텐츠 개발 등을 위해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을 추진해 왔다.

시는 지난 8월 사천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신규 지정을 위한 운영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고 9월 전문기관의 현장실사를 거쳐, 11월 국토부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위원회 심의에서 신규 지정이 의결됐다.

이번에 지정된 사천시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는 총 2개 구간에 대해 1단계와 2단계로 나누어 추진된다.

1단계는 사천공항~에르가APT~KAI~항공우주박물관을 연결하는 고정노선으로 사천공항과 산업단지, 사천항공우주과학관, 항공우주박물관 이용객들의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단계는 사천바다케이블카~삼천포유람선~박서진길~삼천포항 방파제 등 주요 해양관광거점을 연결하는 고정노선으로 사천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박동식 시장은 “우주항공중심도시 사천시가 이제는 자율주행자동차라는 미래모빌리티의 중심도시로 나아가는데 첫발을 내딛었다”며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는 많은 스타트업에 실증 환경을 제공해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고 이를 통해 우리 지역의 미래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