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시의회 정례회 시정연설을 통해 2024년 비전 제시2024년 광휘일신의 자세로 시민 모두의 밀양 조성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28일 제248회 밀양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4년도 예산안을 제출하며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영남권 허브도시를 향한 대전환의 시기를 맞아 새로운 밀양 미래 100년을 열어갈 2024년 6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우선 시는 나노융합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첨단 전략산업을 육성하고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더욱 강화해 활력 넘치는 경제도시를 만든다.

이를 위해 시는 기회발전특구 지정에 전력을 다하고 수소특화단지의 조성과 국가산단 고도화에 더욱 주력해 경남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힘차게 키워나가며 스마트 유통물류단지 조성으로 물류산업의 전진기지 구축에도 더욱 주력할 방침이다.

다음으로 시는 지속성장 가능한 미래 농업의 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스마트 6차 농업수도 밀양을 완성하기 위해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밀양 스마트팜 산업혁신타운을 조성한다.

또 밀양물산과 경남 특화형 농식품 수출가공 클러스터 추진으로 K-푸드 수출거점 마련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세 번째로는 시는 밀양다움을 담은 고품격 문화관광으로 영남권을 대표하는 문화관광 핵심도시로의 도약에 더욱 집중한다.

체류형 밀양관광산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선샤인 밀양 테마파크를 중심으로 산림휴양관광벨트와 시내권관광벨트를 활성화시키고 차별화된 지역특화 관광지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어서 광역교통망 구축과 쉼과 여유가 있는 도시 정주여건을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편안하고 안전한 도시 조성을 네 번째로 들었다.

시는 특히 구 밀양대와 구 법원 등 구도심의 활력화를 통해 지역 핵심 성장동력 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시민 휴식공간 확대와 디지털기반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한 도시 안전망 강화에도 더욱 중점을 두고 있다.

다섯 번째로 전 생애 주기별 교육복지 정책으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희망도시를 만든다.

시는 현재 4차 산업혁명 대비 인재육성을 위한 경남진로교육원과 한국폴리텍대학 밀양캠퍼스 조성을 속도감 있게 추진 중이다.

아울러 어르신들을 위한 평생학습체계와 복지인프라 조성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시는 시민중심 행복도시와 밀양발전을 위해서 시민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고 시민의 목소리를 더욱 경청하는 소통공감행정을 지속 추진한다.

한편 시는 이날 발표한 2024년도 핵심 사업 추진을 위해 금년 대비 1.4% 증액된 1조 815억원 규모의 내년도 본예산을 밀양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 중 사회복지 분야에 가장 많은 2,676억원 농림수산부문 1,614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비 1,058억원 문화관광 분야 794억원 환경분야 668억원 등으로 편성했다.

박일호 시장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롭게 도약하고 있는 밀양시를 위해 모두 함께 하나가 되어 주시길 바라며 일천여 공직자 모두 빛은 그 자리에 있지만 항상 변해서 늘 새로운 것에 대비해야 한다는 광휘일신의 격언처럼 항상 새롭게 도전하고 혁신해 모두가 꿈꾸는 밀양시를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