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사천
사천시,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보전 업무협약 체결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사천시 관내 소상공인들은 지역 농·축·수협,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에서도 ‘소상공인 육성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게 됐다.

30일 사천시에 따르면 제2금융권 10개 금융기관, 28개 영업점을 대상으로 ‘사천시 소상공인 육성자금 이차보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존 시중은행에서만 사천시 소상공인 육성자금을 취급할 수 있었던 ‘사천시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2금융권까지 확대하도록 개정함에 추진된 것. 사천시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 사업은 관내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이 창업자금 또는 경영안정 자금으로 5000만원까지 대출할 수 있는 사업이다.

단, 사천시와 협약된 금융기관에서만 가능하며 2024년도에는 84억원 규모의 지원이 이뤄질 계획이다.

그리고 시는 소상공인의 대출금에 대해 1년간 연 2.5%의 이자를 지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2024년부터 소상공인들이 지역 농·축·수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육성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돼 편의 증진이 도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동식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물가·고금리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