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시 고향사랑기부제 목표액 3억 달성밀양시 홍보대사 방성호, 밀양시 고향사랑기부제 참여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시를 응원하는 기부가 이어져 고향사랑기부제 목표액인 3억원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기부금 3억원 달성의 주인공은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과 상임 지휘자이며 밀양아리랑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로 고향에서 활동 중인 방성호 씨다.

밀양시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인 방성호 씨는 고향인 밀양을 위해 100만원을 기부했다.

방 씨는 밀양초등학교, 밀양중학교, 밀양고등학교를 졸업 후 네덜란드 로테르담 국립 음악원 최고 연주자과정 및 교수 과정과 독일 괴텡엔 국제 극장 아카데미 지휘과를 졸업했다.

방성호 씨는 “밀양시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중에 고향사랑기부제라는 제도를 알게 되어 참여하게 됐다”며 “고향사랑에 앞장설 수 있어서 기쁘고 앞으로도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화 세무과장은 “기부자들께서 밀양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밀양시는 고향사랑기부제 경품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3억원을 달성한 기부자에게 굿바비 보조배터리, 굿바비 우산, 천연염색손수건의 경품을 보낼 예정이다.

고향사랑기부금은 1인 최대 500만원까지 주소지를 제외한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다.

기부금의 30% 내에서 답례품을 받을 수 있으며 기부금 10만원 까지는 전액, 초과분은 16.5%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