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 도심 밤거리가 빛으로 화려하게 물든다‘빛의거리 경관조명’ 창원시내 곳곳에서 일몰 후~자정까지 점등

다가오는 연말연시를 앞두고 창원의 밤거리가 빛으로 화려하게 물든다.

상남분수광장에서 빛 점등식 모습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경기침체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시민들에게 도심 속 볼거리를 전하기 위해 ‘빛의거리’를 조성하고 1일 상남분수광장을 시작으로 용호동 문화의거리, 오동동, 합성동 상가거리, 중원로터리에 불을 밝힌다.

시는 야간 볼거리로 활기찬 거리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6년 처음 조성한 ‘빛의거리 경관 조명 사업’이 지역 상권 활성화 등으로 호응을 얻자 매년 조성하고 있다.

올해 빛의거리(경관조명)는 △성산구 상남동 분수광장 △성산구 용호동 문화의거리(용지로153번길) △마산합포구 오동동 불종거리 △마산회원구 합성동 상가거리(합성옛길·합성남7길) △진해구 중원로터리 일원에서 만날 수 있다.

1일 점등식을 갖고 상남동 분수광장 내 조형물에 일제히 불을 밝혔다. 

 ‘사랑의 여행, 희망의 광장’이라는 주제로 LED나무와 포토존을 설치하여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빛과 함께 예쁜 추억의 공간으로 조성됐다.

빛의거리는 내년 3월까지 매일 일몰 시각에 점등하고 자정에 소등한다.

김은자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아름다운 빛의거리 조명이 경기침제로 가라앉은 도심 거리에 활력을 입혀 내년에는 창원시민 여러분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피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