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공연·전시
경남도립미술관, ‘2023 찾아가는 도립미술관Ⅴ-거창’ 개최도내 5개 시군 지역 문화예술기관과 공동 개최
   
▲ 경남도립미술관, ‘2023 찾아가는 도립미술관Ⅴ-거창’ 개최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립미술관은 ‘2023 찾아가는 도립미술관’ 다섯 번째 전시를 오는 12월 6일부터 19일까지 거창문화센터 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3 찾아가는 도립미술관’은 지역민들의 문화 향유의 기회 확대와 예술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의령, 사천, 밀양, 양산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됐으며 마지막으로 거창군 거창문화센터에서‘어느 겨울날’을 개최한다.

이번 거창에서 열리는‘어느 겨울날’은 경남도립미술관 소장품 중 겨울의 풍경을 담은 회화와 미디어아트 작품 20여 점을 소개한다.

전시는 거창 출신 작가로 우리나라의 문화유산과 유물을 전통적인 오방색을 활용해 작업하는 이상남, 사진과 영상을 결합해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 내는 임창민의 작품을 비롯해 이우환, 이강소, 하종현등 한국 추상회화 거장들의 작품과 이 계절에 어울리는 회화작품을 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겨울이 가진 서정적인 면모를 다양한 예술가들의 시선을 통해 탐험하며 우리가 살아오며 보았던 무수한 겨울의 풍경, 그때의 기억과 감정 그리고 감각을 다시금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본 기획전은 2023년 7월부터 시작된 ‘2023 찾아가는 도립미술관’의 마지막 전시로 어느 겨울날의 감동을 함께 나누며 다가오는 2024년을 기대하는 소망과 감사함을 전시를 통해 전하고자 한다.

그림으로 마주하는 따스함과 아름다움을 통해 새로운 시작을 기원한다.

경남도립미술관은 “앞으로도 경남도립미술관이 도민들에게 한발 더 다가갈 수 있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며 “찾아가는 도립미술관을 활성화를 통해 더 많은 시·군에서 도립미술관의 소장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