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교육청, 도시 지역 중학생 통학 버스 지원통학 거리 5km, 통학 시간 30분 이상의 원거리 학생 불편 해소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교육청은 원거리를 통학하는 도시 지역 중학생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통학 버스를 증편 운영한다.

지난해부터 본격 시행한 중학교 광역학구제로 원거리 통학하는 중학생이 증가하면서 등하교에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경남교육청은 지난해‘경상남도교육청 학생 통학 지원 조례’를 제정해 올해부터 통학 편의를 지원한다.

통학 거리 5km 이상, 대중교통 30분 이상 원거리를 통학하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해당 학교 학부모의 희망을 받는다.

버스 운영 최소 인원은 13명이다.

경남교육청은 통학 편의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 예산 50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통학 차량을 140여 대 더 늘려 1,030여 대로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제정된 ‘경상남도교육청 학생 통학 지원 조례’에는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통학 여건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 통학 지원 계획 수립 통학 지원 대상 학생통학지원위원회 구성 및 운영 실태조사 안전교육에 관한 사항 등을 담고 있다.

특히 도교육청에 학생통학지원위원회를 구성해 통학 지원 대상 선정 통학 지원 방법, 내용, 기간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한다.

이종부 학교지원과장은 “통학 편의 지원을 확대해 학부모의 자녀 통학에 대한 부담을 덜고 학생이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