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허성무 전 시장, ‘파란운동화의 꿈’ 출판기념회 열려“세 번째 저서, 노후계획도시특별법, 창원미래 50년 등 도시전략 담아”
허성무 전 시장 출판기념회 모습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허성무 전 창원시장의 미래도시 창원을 위한 구상과 정치 여정을 담은 책 ‘파란운동화의 꿈’ 출판 기념회가 6일 창원문성대학교에서 열렸다.

출판기념회에는 각계각층의 창원시민 약 4,2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행사는 창원의 직장인들로 구성된 합창팀의 <영웅> 공연, 정일근 시인의 <파란 운동화의 꿈> 시 낭송, 김희정씨의 <거위의 꿈> 축하곡 등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저자 소개, 저자와의 토크쇼 순으로 진행됐다.

토크쇼에서 허성무 전 시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노무현 대통령은 확고한 신념이 있었고, 그 신념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것이었다”라며 “저의 모습 중 주관과 신념에 근거한 단호함이 있다면, 아마도 그분을 바라보며 길러온 제 자아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책 속 ‘다시 전선에 서다’의 표현의 의미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허성무 전 시장은 “늘 시민과 대중을 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한다는 의지의 표현이다”라며 “의지를 행동으로 보이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과 지역순환경제 정책토론회, <어른 김장하> 북-콘서트 개최 등 시민과 대중의 필요를 찾는 활동을 해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창원의 미래 비전 수립 전략에 대해 허성무 전 시장은 “우리 창원의 새로운 50년 비전을 수립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도 개최했다”라며 “세계 1등 제조업 도시로 성장해 문화, 예술, 생활스포츠 등 시민의 삶의 질을 최고로 높이는 명품 도시를 설계할 수 있는 전략이 시급하다”라고 당부했다.

그리고 허성무 전 시장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도시계획 관련 교수 및 전문가와 내부 토론을 진행해, 노후계획도시특별법에 창원지역을 포함하기 위한 기자회견, 청원서명운동본부 출범, 대정부건의안 제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예방 등 계획을 준비했다”라고 말하며 “계획대로 잘 되었고, 결국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 앞으로 창원지역이 유연하게 정비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쇳밥일지>의 작가 천현우 씨와 창원시 부시장을 지낸 정혜란 씨는 각각 책 <파란운동화의 꿈>에 ‘믿을 수 있는 경력직’과 ‘든든한 빽’을 주제로 글을 쓰게 된 연유에 대해 대화를 나눴으며 마지막 피날레는 <행복의 나라로>를 합창하며 마무리했다.

한편 허성무 전 시장은 대통령비서실 민원제도혁신 비서관, 경상남도 정무부지사, 제3대 창원시 시장 등을 엮임했으며, 현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창원시성산구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로 등록해 새벽부터 밤까지 선거 운동을 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