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신항 남컨부두서 1톤 작업차량 바다에 추락...2명 구조홋줄 작업 중 추락
창원해경이 홋줄 작업 중 바다에 빠진 익수자를 구조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14일 오후 3시 18분께 부산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인근 해상에서 홋줄 작업을 하던 1톤 트럭이 바다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작업중이던 70대와 60대 2명이 함께 바다에 빠졌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원해경과 인근에 있던 도선이 발견해 구조, 저체온증 및 허리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이날 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인근 해상에서 컨테이너선 A호(14만톤, 파나마선적)의 홋줄을 차량(포터, 1.5톤)에 연결해 걷어내는 작업을 하던 중 팽팽하게 당겨진 줄로 인해 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하면서 차량 내에 있던 작업자와 육상에서 작업하던 작업자가 물에 빠진 것을 인근에 있던 목격자가 신고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작업자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는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