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군 심해잠수사 혹한기 훈련...‘강추위도 이겨내다’수영, 스쿠버 훈련, 항공구조훈련 등 최고도의 구조작전태세 확립
해군 심해잠수사 혹한기 훈련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 심해잠수사(SSU) 장병들이 절기상 ‘큰 추위’를 뜻하는 대한을 앞두고 15일부터 19일까지 동·서·남해에서 혹한기 훈련에 돌입했다.

이번 훈련은 북한의 도발 위협 등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심해잠수사의 체력과 정신력을 강화하고 최고도의 구조작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진해 군항 및 1·2·3함대사령부 일대에서 강도 높게 실시된 이번 훈련에는 해군 특수전전단 해난구조전대와 각 함대사령부 소속 심해잠수사들이 참가했다.

심해잠수사들은 훈련 기간 중 구조작전 임무수행 절차를 숙달하고, 구조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오리발과 물안경을 착용하고 진행하는 핀·마스크 수영, 고무보트 운용, 스쿠버 훈련 등 실전적 훈련을 진행했다.

해군 특수전전단 해난구조전대는 훈련 첫날인 15일 진해 군항에서 심해잠수사 특수체조, 12km 달리기 훈련을 실시하며 구조작전에 필요한 심해잠수사들의 체력을 단련했다.

해군 심해잠수사 혹한기 훈련

훈련 2일차인 16일에는 해난구조전대 소속 중대별로 팀을 구성하여 경쟁하는 ‘철인중대 선발경기’가 진행됐다.

경기 간 심해잠수사들은 달리기, 노를 저어 고무보트를 기동하는 고무보트 페달링(Pedaling), 수영, 수중 중량물 이송 등을 실시하며 구조작전 수행능력을 향상했다.

훈련 3일차인 17일에는 실전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익수자 구조 및 선체 탐색·인양 상황을 가정한 스쿠버 훈련, 4일차인 18일에는 달리기 및 핀·마스크 수영 등이 진행됐다.

해군 심해잠수사 혹한기 훈련

훈련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해상 조난자 발생 상황을 가정하여 UH-60 해상기동헬기로 최단 시간 내에 해상 조난자를 구조하는 항공구조훈련이 실시된다.

해난구조전대 혹한기 훈련을 주관한 전수일(중령) 구조작전대대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극한의 상황에서도 부여된 구조 임무를 완수할 수 있는 강한 정신력과 체력을 연마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실전적이고 강도 높은 교육훈련을 통해 어디든지 달려갈 수 있는 최고도의 구조작전태세를 완비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