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수출증가율 ‘전국 1위’...무역수지 연속 흑자행진수출 최대품목은 선박, 승용차…주력품목인 방산, 항공분야도 호조세
전년동월대비수출증감률(경남_전국)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가 지난해 수출증가율 전국 1위 달성과 무역수지 15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경남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44.2% 증가한 48억 달러, 수입은 8.9% 감소한 24억 달러로, 민선 8기 이후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간 수출도 전년대비 15% 증가한 420억 달러, 수입은 17% 감소한 259억 달러로 무역수지 161억 흑자를 기록하며, 연간 수출증가율 전국 1위와 함께 2018년 이후 최근 6년간 수출 규모 최고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전국 수출증가율은 –7.5%로 대구(3.5%)를 제외하고 일제히 마이너스를 찍으며 경남만이 유일하게 경제 성장세가 굳어지고 있음이 입증됐다.

지난해 도내 수출 최대 품목인 선박의 수출은 전년 대비 51.8% 증가한 88억 8,000만 달러로, 컨테이너선․LNG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출 증가와 선가 상승이 반영됐다.

승용차 수출은 전년대비 1,046.8% 증가한 29억 4,000만 달러로, 한국지엠(GM)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미국 시장 진출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K9 자주포, FA-50 전투기 등 방산․항공 분야도 도내 수출 상승을 뒷받침했다.

지역별로는 무기류, 선박, 승용차 등의 수출 호조로 폴란드(98.2%), 싱가포르(89.2%), 미국(35.5%) 등으로 수출이 증가했고, 인도(△46.9%), 중국(△5.5%)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수입은 전체 금액의 26.1%를 차지하는 천연가스(△37.2%)와 석탄(△25.4%) 등 에너지 수입이 많이 감소함에 따라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다. 

그 외에 자본재 중 기계류(△4.4%) 수입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으나, 철구조물(44.9%)은 상승했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지난해보다 6억 원을 증액한 26억 원을 투입하여 기업과 함께 원전, 방산 등 주력산업을 겨냥한 해외 마케팅을 강화하고, 수출 초보기업을 위한 해외 지사 역할 대행, 온라인 마케팅 지원 등 수출진흥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양상호 국제통상과장은 “민선 8기가 시작된 2022년부터 해외마케팅 예산을 확대하여 시장개척 활동에 집중한 것이 수출 증대로 이어졌다.”며 “올해도 수출지원사업을 강화하여 수출 성장세를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