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해군 군수사 박중재 군무서기관, 헌혈 300회 달성 '최고명예대장' 수상40년의 시간,‘국민과 함께하는 사랑의 헌혈’동참으로 생명나눔 실천
군수사 박중재 군무서기관이 300번째 사랑의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 군수사령부 정비창에서 근무하는 박중재 군무서기관이 헌혈 300회를 달성하면서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했다.

박중재 군무서기관은 고등학교 2학년 시절 처음으로 헌혈에 동참하여 2006년 은장(30회), 2008년 금장(50회), 2013년 명예장(100회), 2019년 명예대장(200회)을 수상하고 40년 만에 300회를 달성했다.

박중재 군무서기관은 건강한 피를 채혈하기 위해 금주와 금연을 실천하고, 매일 1시간 이상 운동을 하며 자기관리를 하고 있다.

특히, 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는 어디든지 손길을 내밀며 이웃사랑을 온몸으로 실천하고 있다. 

매주 주말에는 양로원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매해 연탄 나눔·나르기 봉사, 독거노인 돕기 등 자원봉사 활동을 꾸준히 하여 봉사활동 시간이 1,500시간에 달한다. 

또, 생명나눔을 위한 장기·각막기증에도 서약하여 의미를 더했다.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한 해군군수사 정비창 박중재 군무서기관은 “나의 작은 실천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큰 나눔이 될 수 있어 뿌듯하다”며, “헌혈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일에 헌신할 수 있다면, 건강이 허락하는 한 꾸준히 헌혈에 동참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