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사각지대 동물들의 수호천사가 되어주세요창원특례시, 16일까지 명예동물보호관 신청 접수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13일부터 16일까지 민·관 협력의 동물 보호와 감시활동을 위한 명예동물보호관 신청서 접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명예동물보호관은 △동물등록 등에 관한 지도·홍보 △동물보호 및 동물복지에 관한 교육·상담·홍보 및 지도 활동 △동물학대행위에 대한 신고 및 정보 제공 △학대받는 동물의 구조·보호 지원 등 「명예동물보호관 운영 규정」에 따른 동물 보호 활동을 하는 자다.

명예동물보호관이 되기 위해서는 명예동물보호관 교육을 필수적으로 이수하여야 하며 동물단체 추천자, 수의사, 축산관련 자격증 소지자, 동물보호·복지분야 전공자 혹은 종사 경험 있는 사람이거나 명예감시원의 직무를 성실히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창원시는 신청서류와 면접 심사를 통해 명예동물보호관에 가장 적합한 자를 선정하여 명예동물보호관 활동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종핵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공무원의 노력만으로는 창원시 구석구석에 있는 모든 동물들에 대한 보호가 어렵다. 명예동물보호관이 행정 사각지대에 놓인 동물들을 발견하고 구해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