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도민과 소통하는 행정으로 도민 만족도 높이는 정책 추진문자상담 채널 개설, 외국어 상담 등 민원콜센터 서비스 확대
경남도 김희용 행정국장이 정책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14일 행정국 정책브리핑을 통해 도민들과 소통하는 행정을 펼쳐 도민 만족도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경남 120 민원콜센터 서비스 확대, 민원인 중심 열린도지사실 운영, 도청 정원, 도민 휴게 공간으로 탈바꿈, 성실납세자가 우대받는 분위기 조성, 기록문화 활성화 프로그램 확대, 제105회 전국체전 자원봉사 지원 등을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전화 한 번으로 도민 누구나 궁금한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는 경남 120 민원콜센터 서비스를 확대 추진한다.

또한 올해 1월부터 청각·언어 장애인과 사회관계망(SNS) 등에 익숙한 젊은 세대의 이용 편의를 위해 문자상담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외국어 상담서비스도 개설하는 등 민원 서비스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여권 통합 상담콜센터도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경남도는 민선 8기 출범과 함께 2022년 8월 16일부터 도민과의 소통을 위해 열린도지사실을 운영하고 있다. 

열린도지사실은 도민들이 언제든지 편하게 찾아올 수 있는 열린 공간이자, 도민의 고충을 적극적으로 경청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전국적인 규모를 자랑하는 도청 정원은 규모가 11만 3,611㎡에 이르고 수목은 100종에 4만 4,600여 본의 나무가 식재되어 있어 수목원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경남도는 아름다운 공간인 도청 정원을 민원인들이 도청 방문 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휴게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본관을 기준으로 동편으로는 경상남도의 지형을 본떠 300만분의 1로 축소해 만든 생태연못이 있다. 생태연못에는 비단잉어를 비롯한 관상어 280여 마리가 유유히 헤엄치고 있어 학생들에게는 생태교육장으로 어른들에게는 지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는 심신의 휴식처로 활용되고 있다.

본관 뒤 서편에는 도청 이전 당시 경남지역 각 시군 읍면동에서 수형이 빼어난 소나무 1본씩 기증받아 조성한 송림포가 있으며, 지난해 원형테이블, 벤치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여 도민들이 쉴 수 있도록 휴식공간을 마련했다.

올해는 ‘제58회 납세자의 날’을 맞이하여 성실납세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건전한 납세문화 정착을 위하여 성실납세자 초청 기념행사를 3월 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성실납세자는 시군 추천을 받아 선정하여, 도 금고를 통해 예금‧대출금리 및 금융수수료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아울러, 세무대리인을 선임하기 어려운 영세납세자의 불복청구를 무료로 지원하기 위한 선정대리인 제도도 확대 운영한다. 

경남도는 세무사, 공인회계사 등 선정대리인을 11명에서 16명으로 확대 위촉했다. 
 
경상남도기록원은 전국 최초 설립된 지방기록물관리기관으로 우리 지역 공공기관의 영구기록물을 관리·보존하고, 민간에서 소장하고 있는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 기록물을 발굴·수집하여 기록문화 유산으로 전승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기록문화 거점으로서 지역의 기록문화 확산은 물론, 도민친화적 기록유산기관으로의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는 10월에는 경남에서 2010년 대회 이래 14년 만에 전국체육대회가 개최되며, 13일간 4만여 명의 선수단과 관람객이 경남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도는 제105회 전국체전과 제44회 전국장애인 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자원봉사자를 모집·선발하여 체계적인 교육을 거쳐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경남도 김희용 행정국장은 “도민들에게 한 발 더 다가가는 도정이 될 수 있도록 대도민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도민들에게 필요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여 도민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