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 평지백숙촌 미나리 더한 새 메뉴 선봬지역 청정 미나리 출하 맞춰 20일부터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봄의 시작을 알리는 김해 청정 미나리가 이번 주부터 본격 출하되는데 맞춰 진례면 평지마을 백숙촌에서 미나리를 곁들인 계절 메뉴를 새롭게 선보인다.

김해 9미 중 아홉 번째 진미 닭백숙으로 유명한 평지마을은 진례저수지와 남서쪽 비음산, 대암산, 용지봉에 둘러싸여 평온한 매력이 있는 곳으로 지난해 농촌진흥청의 ‘유망지역자원 관광상품화 시범사업’에 선정돼 농업농촌이 가진 특색있고 아름다운 경관과 식문화를 주제로 한 힐링코스를 개발해 운영 중이다.

이에 평지마을 백숙촌 대다수 식당은 20일부터 기존 백숙 판매와 함께 삼겹살과 오리불고기에 미나리를 곁들여 판매한다.

각 식당별 운영 정보는 김해시청 누리집 관광포털 내 ‘대표 먹거리 음식점’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에는 작년 말 기준 진례면과 화목동을 중심으로 20여 농가에서 12㏊ 면적에 미나리를 키워 연간 290t가량을 생산했다.

김해시 김병수 농업기술지원과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농촌마을이가진 고유한 자원의 가치를 알리고 나아가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 먹거리 개발로 김해방문의 해에 기여하겠다”며 “김해에서 생산된 우수한 미나리 소비 확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겠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