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갑진년 정월대보름 큰잔치소통과 화합의 장 마련
김해시 불암동 달집태우기

[경남데일리=배성우 기자] 김해시는 2024년 정월대보름을 맞아 읍면동 곳곳에서 많은 인파 속에서도 다양한 민속놀이, 공연과 달집을 태우며 소원을 비는 행사가 안전하고 질서 있게 진행됐다.

24일 진영읍, 진례면, 한림면, 생림면, 대동면, 북부동, 활천동, 삼안동, 불암동, 장유1·3동 27개 마을에서 달집태우기, 지신밟기, 마을당산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특히 진영 봉하마을에서는 달집태우기, 마을 제사, 음식 나눠 먹기 등의 행사가, 대동 지나마을과 안막1구마을에서는 달집태우기 행사와 함께 마을주민의 안녕과 풍년 농사를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다.

활천동은 통장단협의회의 주관으로 전산마을 고유제, 대형 달집태우기 등 풍년 농사 기원 행사가 펼쳐졌다.

불암동은 주민자치회와 청년회 주관으로 강변에서 달집을 태우며 한해의 액운을 없애고 소원하는 모든 일이 성취되기를 기원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의 백미는 ‘달집태우기’로 나무와 짚을 이용, 5m 높이로 쌓은 달집에 주민들의 소망이 적힌 소원지를 걸고 달이 뜨는 시각에 맞춰 점화했다.

이는 타오르는 달집과 함께 근심 걱정을 훨훨 날려 보내고 좋은 복만 깃들기를 바라는 전통 의식이다.

홍태용 시장은 “다양한 정월대보름 행사를 함께 즐기는 전통문화로 다시 한번 세대 간의 소통과 화합을 다졌다. 2024년 갑진년은 각 가정에 행복과 편안함이 깃드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며 “올해 우리 시의 3대 주요 이벤트인 전국(장애인)체전, 동아시아 문화도시, 김해방문의 해의 성공 개최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