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두산에너빌리티, 금속 적층제조 사업 조선 분야로 확대선박 부품 발주 플랫폼 기업 싱가포르 펠라구스 3D사와 사업 협력 MOU 체결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금속 AM 기술 교류 및 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앞줄 왼쪽), 펠라구스 3D 켄립 옹 CEO(앞줄 오른쪽) 등 각 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두산에너빌리티가 발전·방산 분야에서 축적한 금속 적층제조(이하 AM)사업을 조선 분야로 확장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선박·해양 분야 부품 발주 플랫폼 운영사인 펠라구스 3D사와 금속 AM 기술 교류 및 공동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펠라구스 3D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 펠라구스 3D 켄립 옹 CEO 등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선박·해양 분야 금속 AM 부품 발주 온라인 플랫폼 참여, 국내 조선사 대상 공동 마케팅 기획 및 사업개발, 싱가포르 항공·선박·해양 분야 공동 마케팅을 통한 사업기회 발굴 등을 협력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선박·해양 관련 AM 부품 설계 지원, 제작 및 품질을 담당하고, 펠라구스 3D사는 관련 온라인 플랫폼 운용 및 AM기술 적용 부품 발굴, 설계 및 인증을 담당할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 송용진 전략혁신부문장은 “두산에너빌리티는 발전 분야를 비롯해 방산, 우주·항공 분야에 걸쳐 다양한 고객들에게 AM 사업의 기술력과 사업성을 입증해 왔다”며 “이번 협력으로 AM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신규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해운 컨설팅업체 드류리 조사에 따르면, 국내 선박·해양 분야 부품시장은 2024년 약 3,000억원에서 2028년 약 6,000억원으로 연평균 1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