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산청
장밋빛 인생! 장미로 힐링하세요산청 천하태평 장미원 장미축제 오는 20일 개막

꽃의 여왕 장미 축제가 한적한 시골 산청읍 부리마을에서 열린다.

공직을 퇴직한 노명수 부부가 일궈 놓은 천하태평 장미원은 진주∼산청 3번 국도를 타고가다 산청읍 진입 전 부리마을에서 1km쯤 들어가면 만날 수 있다.

향기로운 장미가 탐스럽게 피어 있는 이 장미원에서 20일부터 6월 10일까지 작지만 알찬 장미축제가 올해로 10회째 열리고 있다.

그동안 농업기술센터의 재배지도와 화훼 관련 연구소의 품종 수집 협조로 6천㎡의 전시장에서 200여 품종의 다양한 장미가 전시된다.

올 봄 축제에는 매년 찾아오는 전국의 장미동호인 5천여 명과 인근 요양원, 어린이집 등 1천여 명, 인근 주민들까지 7천여 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천하태평 장미원은 장미 묘목 분양을 요청하는 동호인 뿐만 아니라 정원 조성 및 화훼 재배 농가 희망자들을 위한 장미 재배기술도 보급하고 있다.

장미원 관계자는 “동의보감촌과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1호 남사예담촌 등을 함께 둘러보며 장미축제에서 일상에 지친 마음을 힐링해 보시길 권한다”고 말했다.

산청=정현무 기자  qordi3@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청=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