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김종부 감독 "월드컵 휴식기에 착실히 준비하겠다"

경남FC 김종부 감독의 전반기가 끝났다. 후반기에는 더 절실한 마음으로 그라운드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경남은 19일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강원FC와 KEB하나은행 K리그1 14라운드를 치렀다.

경남은 안방에서 상반기 마지막 경기를 아쉬운 0-1 패배로 끝냈다.

경기 후 김종부 감독은 “상당히 힘든 경기였다. 말컹은 서있기도 힘든 부상을 안고 있었다. 전반기를 마무리하는 단계에 최상의 컨디션을 활용하려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월드컵 휴식기에 어떻게 준비하느냐가 관건”이라고 평가했다.

경남은 시즌 초반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보이며 승점을 쌓았다. 중반에 고비도 있었지만 이겨냈고 현재 리그 4위에 안착했다. 2018년 목표였던 K리그1 잔류는 어느정도 달성한 셈이다.

김 감독은 “올해 목표 이상은 했다. 작년부터 절실하게 준비한 결과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반기 초반과 같은 경기력을 보여주려면 절실함이 필요하다. 숙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후반기가 어려울 수 있다. 말컹 컨디션도 최고로 끌어 올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