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자전거 안전모 의무착용 및 음주운전 단속 강화

9월 28일부터 자전거 음주운전자 단속 및 처벌이 강화되고, 자전거 탑승 시 안전모 착용이 의무화 된다.

이는 올해 3월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자전거 탑승 시 모든 운전자 및 동승자의 인명보호장구 착용을 의무화 하며, 자전거 음주운전 시 운전자에게 2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 처분을 하거나 경찰공무원이 운전금지를 명하고 이동시키는 등 단속·처벌할 수 있는 조항이 추가되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양산시에서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 운영 중인 공공자전거 대여소에 자전거 안전모를 구입 비치해 자전거와 함께 대여할 예정이다.

현재 양산시 공공자전거 대여소는 물금역, 호포마을역, 원동역, 양산역, 부산대양산캠퍼스역, 남양산역, 증산역 총 7개소이며 비치된 자전거는 총 80대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방법에 대한 안내판을 설치하고,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홍보 및 계도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양산=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