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허익범 특검팀, 김경수 지사 구속영장 청구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전날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에 대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6일 오전 출근하면서 취재진들에게 “다시 한 번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허익범 특검팀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상대로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5일 오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하는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본 뒤 사용을 승인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일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댓글조작으로 지원하는 대가로 센다이총영사직을 제안했다고 보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6일과 9일 특검팀에 두 차례 소환돼 40시간에 육박하는 조사를 받으며 이 같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드루킹과의 대질신문에서 드루킹이 일부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김 지사에 대한 영장 청구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그러나 특검은 그간 확보한 물증과 드루킹 측근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소환조사가 끝난 지 5일만에 김 지사의 신병을 확보하기로 했다.

특검은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는 ‘서유기’ 박모씨의 주장이 일관되고 구체적인 만큼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이를 부인하는 김 지사를 구속하기로 했다.

김 지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영장 발부 여부는 17일 밤늦게 가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 시자는 16일 출근길에서 "특검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밝혀줄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가 있었지만, 공정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할 거라는 기대가 무리였던 것 같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16일 '정치특검의 김경수 도정 흔들기, 우려스럽다'는 논평을 내고 정치특검이 아니냐는 세건의 평가가 사실로 드러난 셈이라고 밝혔다.

또한 특검 수사의 중요한 근거였던 드루킹 일당의 진술이 오락가락 함에도 그 진술만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질신문까지 벌여가며 조사했지만 나온 것이 없는데도 영장 신청을 한 것은 특검 기간 연장을 노림과 동시에 현직 광역단체장 망신주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경남도당은 "특검에 대해 가장 먼저 수용 의사를 밝힌 김경수 도지사는 드루킹 사건과 특검 수사에 있어 일관되게 말해왔고 최대한 협조해 왔다"며 "그에 대한 결과가 구속영장 신청이라면, 허익범 특검이 사건의 진실을 밝힐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허익범 특검이 피조사자에 대한 신변보호조차 제대로 못해 테러까지 발생했음에도 김경수 도지사는 묵묵히 특검이 진실을 밝혀주길 바라면서 경남도정을 챙겼다"며 "그런 현직 도지사가 도주 우려,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고 밝혔다.

경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특검에 대한 신뢰와 기대는 땅에 떨어졌다.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청구된 구속영장은 경남도의 위기를 가중시킬 뿐이다. 무리한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법원이 현명하고 신중하게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