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형사 사건으로 차량 압류되자 앙심 품고 '보복 살인' 60대 구속

마산동부경찰서는 형사사건으로 손해배상 청구로 자신의 차량이 압류된 데 앙심을 품고 흉기로 살해한 A씨(60)를 살인혐의로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10시7분께 B씨(68·여)가 운영하고 있는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슈퍼를 찾아가 주인 B씨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머리를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병원으로 옮겨진 B씨는 40여분 만에 숨을 거뒀다.

A씨는 앞선 2017년 8월15일 이 슈퍼에서 B씨를 때려 전치 8주의 상해를 입혀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고, 형사사건의 손해배상청구로 차량이 압류됐다.

경찰은 A씨가 차량이 압류되자 앙심을 품고 B씨를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 중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