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진해 명동항 어촌뉴딜300사업 성공적 추진 기대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현장 찾아
진해 명동항 어촌뉴딜300사업 현장 설명을 듣고있는 김인식사장(중앙)과 이상엽본부장(오른쪽에서 두 번째), 이상용창원지사장(오른쪽에서 첫 번째)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지난 9일 창원 진해구 명동항 어촌뉴딜 300사업 현장을 찾았다.

명동항 어촌뉴딜 300사업은 창원시와 위수탁 협약 체결해 진해구 웅천동 명동 일원에 어선 접안시설 보강, 어촌 안전시설 및 경관개선 사업 등 낙후된 어선기반시설 정비와 어촌마을 정주여건 개선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에 11만3천㎡ 면적에 총사업비 143억7천800만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세부설계 용역 추진중에 있다.

김인식 사장은 창원 명동항 어촌뉴딜300사업을 성공적 추진해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어촌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