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DHI, SPP조선 인수 후 500억 시설투자통영시와 투자협약 체결 600명 고용 창출
㈜DHI와 통영시가 8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선박부분품 제조업체인 ㈜DHI(대표이사 이천석)가 SPP조선 인수 후 2023년까지 500억원 규모의 시설투자와 신규 인력 600명을 고용한다고 9일 밝혔다.

통영시는 기업체의 투자유치를 통한 지역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안정국가산단 내 사업장 증설 투자를 추진 중인 ㈜DHI와 8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DHI는 2001년 회사를 설립해 2006년까지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성관기공으로 운영되다, 사천시로 옮겨 선박블록, 펌프타워, 해양플랜트 등 선박부분품을 제조하는 업체로, ISO 9001, KOSHA 18001 등 풍부한 기술력과 높은 품질에 대한 인증을 받은 우수기업이다.

이번 투자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DHI는 SPP조선 인수 후 2023년까지 500억원 규모의 시설투자와 신규 인력 600명을 고용하고, 시는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또, 투자기업 중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기업에 대하여 설비 투자 및 사업장 부지매입비 융자 지원으로 산업통상자원부의 지방투자촉진보조금과 경상남도의 투자유치진흥기금제도를 통해 기업체 유치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몇 년간 경기침체와 수주 부진으로 어려움이 많았던 조선경기의 회복추세로 최근 국내 선박 수주량 4개월 연속 1위 달성, 조선업 고용률 소폭 상승 소식과 더불어 ㈜DHI의 지역 투자가 중소 조선업계 활력요인으로 지역민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석주 시장은 “지난 6월 ㈜퍼쉬의 제조업 투자 이후 유치한 ㈜DHI의 사업장 증설을 계기로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2개의 업체가 잘 운영됨으로써 지역의 조선 실직자들에게 좋은 일자리 창출 등 든든한 지역의 버팀목으로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길 원한다”며 “앞으로 기업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등 기업투자환경 개선과 적극적 행정지원을 통해 투자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올해 투자기업과 2건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등 제조업체 유치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 ㈜DHI 대표이사 : 이천석

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