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창원해경, 마산항 중앙부두 인근 한 밤 중 익수자 구조
창원해경, 마산항 중앙부두 인근 한 밤 중 익수자 구조

4일 오전 1시30분께 마산합포구 중앙부두 인근해상에서 A(38)가 물에 빠진 것을 인근 정박중이던 예인선 한 선원이 해경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원해양경찰서 구조대는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중앙부두 인근 해양신도시 연결도로 부근을 걷던 중 밤길에 어두워 발을 헛딛어 바다에 빠졌다고 전했다.

A씨는 물에 빠진 후 암벽에 있는 따개비를 붙잡고 살려달라고 소리쳐 마침 인근에 있던 신고자에게 발견돼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저체온증을 호소하는 외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어 다행이다”며 “겨울철 해안가 미끄러지기 쉽고 어두운곳을 걸을 때에는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