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귀성·귀경길 서울→부산 8시간…오후 3~4시 절정
설 당일 오후부터 정체 ‘서울~부산 8시간’/한국도로공사 cctv 캡처

전국 고속도로는 귀성방향과 귀경방향 모두가 정체현상이 시작됐다.

설 당일 25일은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르다 밤 이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귀성방향 정체는 오후 3∼4시께 극에 달했다가 오후 11시 내지 26일 0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방향 정체는 오후 3∼5시께 절정에 다달았다가 26일 오전 2∼3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8시간, 목포 5시간30분, 광주 5시간40분, 울산 7시간30분, 대구 5시간50분, 강릉 3시간 40분, 대전 3시간10분으로 예상된다.

각 지방 주요 도시를 오전 11시 출발해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부산 8시간, 목포 6시간40분, 광주 6시간20분, 울산 7시간20분, 대구 6시간10분, 강릉 3시간10분, 대전 3시간이다.

오전 10시 45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으로는 한남~반포 2㎞ 구간, 동탄 분기점~남사 9㎞ 구간, 망향휴게소~천안휴게소 부근 19㎞ 구간 등에서 정체가 심하다. 서해안선 목표방향으로는 서서울요금소~순산터널부근 2㎞ 구간, 서평택부근~서해대교 8㎞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교통량이 연휴 기간 나흘 중 최고치인 604만 대에 이르고 이중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48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48만 대가 고속도로·국도 등을 이용해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외곽고속도로는 특히 성묘 차량으로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

연휴 중 마지막날(27일)을 제외한 24∼26일 고속도로 통행료는 면제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