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어제는 상생합의·오늘은 갈등유발 유감창원시, 남부내륙고속철도 관련 진주시의 이중적 태도에 강한 유감 표명
창원시, 진주시의 이중적 태도에 강한 유감 표명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시가 진주시의 편가르기식 분열 조장은 갈등만 심화시킨다며 이중적인 태도에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창원시는 11일 진주시의 시・군협의회 구성에 대한 입장문이라는 자료를 통해 '어제는 상생합의・오늘은 갈등유발'이라며 이중적 태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시에 따르면 진주시기 11일 오전 진주시를 중심으로 사천시와 하동, 산청, 합천, 거창군 등 6개 시・군이 협의회를 구성하고 서부경남 KTX 조기착공이란 명분을 앞세워 노선 원안 추진에 대한 합의와 공동행동을 결의했다.

이와 관련 어제는 경남도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위한 상생합의를 했으나, 오늘은 주변 시・군을 모아놓고 분열을 조장하고 갈등을 유발하는 진주시의 이중적인 태도에 강하게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부내륙철도를 건설해 경상남도의 균형적인 발전, 동반성장을 이야기 하면서 팀 짜기, 편 가르기 식의 행동은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노선에 대한 결정권을 갖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검토항목에는 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 여부는 없다"며 "장래의 철도교통 수요, 철도건설의 경제성과 타당성, 환경의 보전 및 관리방안에 관한 사항만 있을 뿐 지속적으로 갈등을 유발시키는 것이야 말로 남부내륙철도의 착공을 지연시키는 일"이라고 했다.

창원시의 주장은 한정된 국가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고 경상남도 전역을 고속철도 수혜권으로 확장시키는 윈-윈 전략이지, 누가 혜택을 보고 누가 손해를 보자는 취지가 아님을 강조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